Home > Directories

임진년 면주전(綿紬廛) 상인 김연철(金然澈) 연치단자(年齒單子)

이미지+텍스트 가+ 가-

자료UCI: RIKS+CRMA+KSM-XE.0000.0000-20160331.KY_X_2080

URL
복사
복사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분류 고문서-명문문기류-시전문서 | 경제-상업-시전문서
· 작성주체 발급 : 김연철(金然澈)
수취 : 면주전 대방(綿紬廛 大房)
· 형태사항 1張 | 종이 | 한자
· 현소장처 일본 경도대학 가와이문고
· 청구기호 2080

안내정보

신해년(辛亥年) 4월 25일에 시전(市廛) 상인 김연철(金然澈)이 소속된 대방(大房)에 제출한 연치(年齒)를 기록한 단자(單子)이다.

상세정보

조선후기 시전(市廛)은 도중(都中)이라는 일종의 길드와 같은 조직으로 혈연적 관계를 중심으로 구성원의 나이에 따라 위계와 서열이 결정되었다. 따라서 이러한 생년과 월일, 그리고 태어난 시를 명기한 단자가 제출되었던 것이다. 육의전(六矣廛)은 각각 이러한 도중을 중심으로 운영되었고, 간부들의 모임인 대방(大房)과 일반 조합원의 모임인 비방(裨房)으로 구성되었다. 면주전(綿紬廛)의 경우를 보면 그 산하에 여러 소(所)와 계(契)로 구성되는데, 그 중의 생식계(生殖契)와 무주계(貿紬契)는 상호부조를 주된 기능으로 하고 있는데, 비방(裨房)의 구성원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연철(金然澈)이 제출한 자신의 생년월일시는 "임오 6월 14일 사시(巳時)"로 기록되어 있다. 다른 연치단자에서 투식처럼 보였던 다짐[若虛稱則背天觸地盟文施行事]이 생략되어 있다. 그밖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담고 있다. 대두로 처리된 소속된 방(房), "처분(處分)"등의 표현들이 있고, "신해(辛亥) 4월 25일"이라고 이 단자를 제출한 날짜도 명기해두고 있으며 으레 이름 앞에는 "방말(房末: 소속된 방의 말단)"이라는 지칭도 빠뜨리지 않았다. 신해년에 작성된 다른 완정한 정보를 담고 있던 연치단자에서 서약하는 투식어만 빠져있다.
참고문헌
고동환, 「개항전후기 시전상업의 변화-綿紬廛을 중심으로-」, 『서울학연구』 32, 2008.
조영준, 「조선후기 서울 포전(布廛)의 인적 구성과 거래 실패-삼베 구매 방식의 유형화를 중심으로-」, 『서울학연구』 62, 2016.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