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irectories

1891년 면주전(綿紬廛) 세폐수가초책(歲幣受價草冊)

묶음해제 이미지+텍스트 가+ 가-

자료UCI: RIKS+CRMA+KSM-XG.1891.0000-20170331.KY_X_0471

URL
복사
복사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분류 고문서-치부기록류-차하기 | 경제-회계/금융-차하기
· 작성시기 신묘 팔월 일(1891)
· 형태사항 8장 | 종이 | 한자
· 현소장처 일본 경도대학 가와이문고
· 청구기호 471

연결자료 묶음해제

안내정보

이 책은 1891년 8월 면주전에서 歲幣로 진배한 綿紬 8통에 대해 정부에서 대동목으로 지급한 부분의 1차 회계 장부이다. 이 장부는 일반적인 수가초책보다는 정리 범위가 작다. 장부 순서대로 담고 있는 내용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① 겉표지~2쪽 : 이 부분은 인정 등으로 사용한 내역의 일부가 정리되어 있다. 총 3,625냥 5전 5푼이 지출되었다. ② 3쪽~끝 : 세폐에 대한 정부의 지급액 중 대동목 부분의 처리내역을 담고 있다. 면주전에서는 정부로부터 대동목 63통을 대가로 지급받았다. 면주전에서는 이것을 세 차례에 걸쳐 나누어 방매하고, 방매 대금 수취도 어음을 수취하고 추후에 받거나, 몇 차례에 걸쳐 나누어 받고 있다. 총 48,322냥 5전의 화폐 수입을 올렸다. 이어 세폐색 장방에 바친 인정 3625 여냥, 시전 상인 40명에 대한 분아로 7,335냥을 지출하는 등 지출 내역의 일부를 정리하고 있다.

상세정보

수가책은 면주전 등이 정부에 면주를 진배한 이후 그 대가를 받은 시점에서의 입금액과 목적별 지출을 기록한 것이고, 체계적으로 정리하기 이전의 장부가 초책이다. 장부에서 수입은 上下(차하로 읽음), 지출은 上用으로 표현했다.
수가책의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수가와 지출에 관한 절차를 우선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사용되는 용어도 알아야 한다. 수가책의 기재내용에 따르면 대체로 다음과 같은 순서로 수가 절차가 진행되었다.
① 대가의 수취(受價) : 납입 품목별로 1필당 공정납입가격이 정해져 있어, 그 가격에 따라 돈, 무명, 쌀을 지급받았다. 면주 1필에 대한 무명, 쌀의 교환비율은 시세와는 별도로 공적으로 정해진 가격이 있었다. 그리고 대가를 지급받을 때는 관의 창고 관리에게 人情米 몇 석을 건넸다. 이렇게 해서 수취한 동전, 무명, 쌀 등의 종류와 수량을 적었다. 무명과 쌀을 판매해서 현금화하고, 시세에 따른 作錢 비율과 현금화된 입금 총액을 기입하였다. 여기에서 사전에 들어간 잡비를 공제하고, 다시 세폐 납입과 관련된 관리, 군인 등에게 지급하는 인정을 대략 수가총액의 10% 정도 공제한다. 이외에 염색과정에서 들어간 공전이나 인정도 제외하며, 세폐 납입이나 대가를 수취할 때의 짐꾼들에게 들어가는 비용 역시 공제하였다. 또 大房이나 영위, 수가차지와 같은 면주전 임원들에게 할당되는 추가이익 부분도 공제하였다. 이와 같은 다양한 비용을 공제한 실수입을 확정해서 기재하였다. 통상 인정이나 운반 금액의 상세한 내역은 항목별로 명기해서 후록에 기재하며, 앞부분에는 합계만 기록하는 경우가 많다.
② 면주의 조달 : 납입용 면주 1필의 구입가격을 결정한다. 품질, 시가에 따라 약간의 변동이 있다. 면주 조달에 드는 비용을 本色이라고 한다.
③ 분배 : 수가하면 면주전 소속 상인들에게 이익을 분배한다. 통상 대가는 화폐와 면포로 지급되었는데, 화폐의 지출에 대해서는 정리가 되어 있지 않다. 면포는 화폐로 바꾼 다음, 면주전 소속 상인들에게 분배한다. 면주전에 정식으로 출전한 상인뿐만 아니라, 사망한 시전 상인, 공깃(空衿: 구체적으로 어떤 상인을 말하는지 알 수 없음)으로 표현된 시전 상인, 시전 소속 상인은 아니지만 면주전의 점포에서 영업을 하는 출시인에게도 이익의 일부를 배분하였다. 이들에게는 모두 동일한 액수를 지급하였다. 1깃이나 반깃도 같은 액수를 분배하였다. 반면 未參人, 즉 세폐 진배에 직접 참여하지 않은 시전상인의 경우는 이들보다 훨씬 작은 액수만 분배받았다.
이렇게 분배가 끝나고 남은 액수와 공깃 몫으로 분배된 액수를 합하여, 세폐를 진배하는 데 들어간 원가를 보상해주고 있다. 그리고 남는 돈은 보용소의 수입으로 기록하였다.
수가책에 나오는 보용소는 면주전 전체의 주요한 운영 자금을 관리한 재무담당 조직이다. 왜단소는 왜인 예단을 조달, 납품하는 조직이다. 명치유신 이후 왜인 예단은 폐지되지만, 재무조직으로 존속했다.
이 책은 1891년 8월 면주전에서 歲幣로 진배한 綿紬 8통에 대해 정부에서 대동목으로 지급한 부분의 1차 회계 장부이다. 정리 내역을 검토하였던 듯 일부 수정한 흔적이 있다.
이 장부는 일반적인 수가초책보다는 정리 범위가 작다. 장부 순서대로 담고 있는 내용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① 겉표지~2쪽 : 이 부분은 인정 등으로 사용한 내역의 일부가 정리되어 있다. 총 3,625냥 5전 5푼이 지출되었다
③ 3쪽~끝 : 세폐에 대한 정부의 지급액 중 대동목 부분의 처리내역을 담고 있다. 면주전에서는 정부로부터 대동목 63통을 대가로 지급받았다. 금구에서 바친 대동목 20통, 흥해 14통22필, 청송 6통 4필, 영양 4통 31필, 영덕 15통 등이다. 면주전에서는 이것을 세 차례에 걸쳐 나누어 방매하였다. 흥해, 청송, 영양의 대동목은 18,226냥 5전, 영덕 15통은 7,560냥, 금구 20통은 22,536냥에 방매하였다. 총 48,322냥 5전의 화폐 수입을 올리고 있다. 방매 대금 수취도 어음을 수취하고 추후에 받거나, 몇 차례에 걸쳐 나누어 받고 있다. 그것을 일자별로 나누어 정리하였다.
이어 세폐색 장방에 바친 인정 3625 여냥, 시전 상인 40명에 대한 분아로 7,335냥을 지출하는 등 지출 내역의 일부를 정리하고 있다.
집필자 : 이욱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