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irectories

1623년 증인 문응복(文應福) 박의현(朴義賢), 필집 김득선(金得善) 초사(招辭)

묶음해제 이미지+텍스트 가+ 가-

자료UCI: RIKS+CRMA+KSM-XD.1623.1129-20150413.KY_X_0133_017

URL
복사
복사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분류 고문서-증빙류-초사 | 법제-소송/판결/공증-초사
· 작성주체 발급 : 문응복(文應福) , 박의현(朴義賢) , 김득선(金得善)
· 작성지역 돌곶이(乭串), 종암(鍾岩)
· 작성시기 1623
· 형태사항 1張 | 종이 | 한자
· 현소장처 일본 경도대학 가와이문고
· 청구기호 133

연결자료 묶음해제

안내정보

토지를 매입한 오천수(吳千壽)가 입안(立案)을 발급받은 과정에서 증인(證人) 문응복(文應福), 박의현(朴義賢)과 필집(筆執) 김득선(金得善)이 1623년 6월 23일에 한성부 관아에서 진술한 내용을 적은 초사(招辭)이다. 이언효가 오천수에게 1623년(인조 1) 5월 12일에 논 43마지기, 밭 5일경을 매각했을 때, 이들은 증인과 필집으로 각각 참여하여 서명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상세정보

토지를 매입한 吳千壽가 立案을 발급받은 과정에서 證人 文應福, 朴義賢과 筆執 金得善이 1623년(인조 1) 6월 23일에 漢城府 관아에서 진술한 내용을 적은 招辭이다. 吳千壽는 李彦孝에게 같은 해 5월 12일에 논 43마지기, 밭 5일경을 매입한 바 있다.
진술은 매매명문의 본문에 적힌 내용과 일치한다. 즉 李彦孝가 토지를 판 이유는 아들 李承吉이 귀양 가 있는데 뒷바라지 하는데 드는 물건을 마련하기 어렵고, 옥중에 있을 때 옥바라지 하면서 들어간 人情[각종 수수료]과 雜物을 대부분 다른 사람에게 빌렸는데 이를 갚기 어려운 처지이기 때문이다. 팔았다고 진술한 토지는 다음과 같다.
"乭串(현재 서울특별시 성북구 석관동)에 있는 토지 : 給字 자호의 家代田 0.5日耕, 田 1.5日耕, 畓 4마지기(이상 朴茂崇에게 매입). / 給字 자호의 畓 7마지기(私奴 孫伊에게 매입). / 給字 자호의 畓 14마지기, 田 1日耕(李廷秀 妻 加屎에게 매입). / 仕字 자호의 畓 10마지기(崔天福에게 매입). / 平字 자호의 田 1日耕(朴龍에게 매입)."
"鍾岩(현재 서울특별시 성북구 종암동)에 있는 토지 : 詠字 자호의 畓 8마지기, 田 1日耕(朴龍에게 매입)."
위와 같은 토지를 李彦孝가 吳千壽에게 正5升 木綿 6동35필을 받고 팔았을 때, 이들은 증인과 필집으로 각각 참여하여 서명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집필자 : 명경일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