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irectories

1648년 재주(財主) 오효성(吳孝誠) 초사(招辭)

묶음해제 이미지+텍스트 가+ 가-

자료UCI: RIKS+CRMA+KSM-XD.1648.1129-20150413.KY_X_0133_012

URL
복사
복사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분류 고문서-증빙류-초사 | 법제-소송/판결/공증-초사
· 작성주체 발급 : 오효성(吳孝誠)
· 작성지역 돌곶이(乭串), 종암(鍾岩)
· 작성시기 1648
· 형태사항 1張 | 종이 | 한자
· 현소장처 일본 경도대학 가와이문고
· 청구기호 133

연결자료 묶음해제

안내정보

토지를 매입한 상궁(尙宮) 박씨(朴氏)가 입안(立案)을 발급받은 과정에서 재주(財主) 오효성(吳孝誠)이 1648년 11월 10일에 한성부(漢城府) 관아에서 진술한 내용을 적은 초사(招辭)이다. 오효성은 상궁 박씨에게 같은 해 5월 23일에 논 29마지기, 밭 7일경을 매각한 바 있다고 진술하고 있다.

상세정보

토지를 매입한 尙宮 朴氏가 立案을 발급받은 과정에서 財主 吳孝誠이 1648년 11월 10일에 漢城府 관아에서 진술한 내용을 적은 招辭이다. 吳孝誠은 尙宮 朴氏에게 같은 해 5월 23일에 논 29마지기, 밭 7일경을 매각한 바 있다.
진술은 매매명문의 본문에 적힌 내용과 일치한다. 즉 吳孝誠이 토지를 판 이유는 요긴히 쓰기 위해서이다. 팔았다고 진술한 토지는 다음과 같다.
󰋯乭串(현재 서울특별시 성북구 석관동)에 있는 토지 : 給字 자호의 家代 및 栗田 0.5日耕, 田 1.5日耕, 畓 4마지기 / 仕字 자호의 畓 10마지기, 田 1日耕, 給字 자호의 畓 7마지기, 平字 자호의 田 1日耕.
󰋯鍾岩(현재 서울특별시 성북구 종암동)에 있는 토지 : 詠字 자호의 畓 8마지기 田 1日耕, 家代 및 栗田 2日耕. 위와 같은 토지를 尙宮 朴氏에게 正銀 200냥을받고 팔았다고 진술하고 있다.
집필자 : 명경일

이미지